지난해 식중독 환자 2명 중 1명 가을철 발생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10/23 [10: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해 식중독 환자 2명 가운데 1명은 가을철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식중독 환자 1만 1천 504명 가운데 6천 32명이 가을에 발생해, 전체 환자의 52%가량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 동안 가을철에 발생한 식중독 환자는 평균 2천134명에 달했으며, 여름 평균 발생 환자 수 다음으로 많았다.

 

식약처는 "가을철은 낮 기온이 높아 조리 음식을 장시간 상온 보관하면 식중독이 발생한다"면서, 도시락 준비 시 30초 이상 손을 씻고 육류 등은 완전히 익힐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단풍 구경, 지역축제 등 야외활동이 많은 가을철을 맞아 도시락 준비, 식음료 보관·섭취 시 식중독 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가을철은 아침, 저녁으로 쌀쌀하지만 낮 기온이 높아 조리 음식을 장시간 상온에 보관하면 식중독 발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건물 증여 건수 28%·부부간 증여 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