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내집마련에 21.1년 소요…2년 동안 4.7년 늘어나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10/07 [10: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 2년 동안 서민의 내 집 마련 기간이 전국적으로 4.7년 늘어났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실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지난 2015년 1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소득 분위별 PIR(연소득 대비 주택구매가격 배수)을 산출한 결과, 전국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PIR은 2017년 2분기 16.4에서 올해 2분기 21.1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PIR이 21.1이라는 것은 1년 소득을 모두 저축한다고 가정해도 21.1년은 모아야 자기 집을 살 수 있다는 뜻이다.

 

저소득층 서민 가구의 내 집 마련 기간이 2년 전과 비교했을 때 전국적으로 4.7년 늘어난 셈이다.

 

반면, 같은 기간 전국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PIR은 2017년 2분기 2.8에서 올해 2분기 3.0으로 거의 변화가 없다.

 

이에 따라 소득 1분위와 5분위 사이 PIR 격차는 2017년 2분기 13.6에서 올해 2분기 18.1로 차이가 더 커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질병관리본부, 한랭 질환자 10명 중 4명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