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 전세가율 50%대로 하락…올해 최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10/02 [10: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서울 주택 매매가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이 50%대로 떨어졌다.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주택 매매가격 상승폭이 전세가격 상승을 앞지르면서 전세가율이 하락한 것이다.

2일 KB국민은행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주택(아파트·단독주택·연립주택 종합) 전세가율은 59.9%를 기록했다.

 

이는 8월 60.1%에 비해 0.2%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국민은행 주택 전세가율은 지난해 12월 59.3%로 60% 미만이었으나 올해 1월 조사 주택의 표본 개편과 동시에 다시 61%로 높아졌다.

 

그러나 2월 60.9%, 3월 60.8%로 떨어지기 시작해 지난 8월 60.1%에 이어 지난달에 처음으로 60%대로 내려왔다.

 

주택 전세가율이 떨어진 것은 전셋값보다 매매가격 상승폭이 가팔랐기 때문이다.

 

국민은행 조사에서 서울 주택 매매가격은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1.10% 상승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전셋값은 0.11% 하락했다.

 

서울 주택 전셋값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 연속 하락하다가 7월 0.02%, 8월과 9월에 각각 0.17% 오르며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지만 매매가격은 7월 0.26%에 이어 8, 9월에 각각 0.38% 뛰는 등 상승폭이 더 가팔랐다.

 

유형별로 매매가격은 아파트(0.66%)보다 단독주택(2.88%)과 연립주택(1.18%)이 더 많이 올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아메리칸드림' 포에버21, 이대로 문 닫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