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9월 1~20일 수출 21.8% 감소
이경 기사입력  2019/09/23 [10: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9월 수출이 반도체 등의 부진이 계속된 데다 추석연휴가 끼어 지난 20일까지 감소세를 보였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85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1.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업일수는 13.5일로 작년 동기보다 이틀 적다.

 

이를 감안한 일평균 수출액은 21억1천만달러로 작년보다 10.3% 줄어든 것으로 계산된다.

 

이달 하순도 이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9월 월간 수출도 작년 동기 대비 감소할 개연성이 크다. 이렇게 되면 수출은 10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된다.

 

앞서 수출은 반도체와 대(對) 중국 수출 부진 등으로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9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그런데 수출액은 전달과 비교하면 14.8%(36억8천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달 1~20일에는 추석 연휴가 끼어 있어 감소폭이 큰 것처럼 보이지만 수출은 회복세를 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수출액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가 39.8% 감소했고 석유제품(-20.4%), 승용차(-16.6%) 등도 줄었다.

 

국가별로는 대(對) 중국 수출이 29.8% 줄었고, 미국(-20.7%), 일본(-13.5%), 유럽연합(EU)(-12.9%), 베트남(-2.1%) 등이 감소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아메리칸드림' 포에버21, 이대로 문 닫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