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저비용항공사 항공권 광고 43% 금액 낮게 표기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9/18 [10: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저비용항공사 항공권 10개 중 4개는 수하물 비용을 제외한 채 더 저렴하게 비용을 표기하는 등 실제 금액을 표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오픈마켓 4개 사이트를 통해 판매되는 국내 저비용항공사 항공권에 대한 광고 60개를 조사한 결과, 43.3%인 26개 광고에서 총비용이 제대로 고지되지 않았다고 오늘(18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014년부터 항공권에 대한 총금액을 쉽게 확인하고 상품 간 비교·선택할 수 있도록 '항공운임 등 총액 표시제'를 시행하고 있다.

 

항공권을 판매할 때에는 항공운임 등 총비용과 편도·왕복 여부, 유류할증료 액수, 금액 변동 가능성 유무 등을 포함해야 한다.

 

이외에도 위탁수하물 비용 관련 안내가 없거나 불분명한 광고가 19개(31.7%)에 달했다.


이 중 15개 광고는 위탁수하물에 대한 내용을 전혀 안내하지 않았으며 4개는 위탁수하물 비용 정도를 제외한 일반적인 정보만 제공했다.

 

소비자원은 "위탁수하물 비용은 ‘총액 표시제’에 따라 반드시 표시해야 하는 항목은 아니지만, 저비용항공사의 특성상 무료 위탁수하물이 제공되지 않는 경우가 많음에도 이를 명확하게 알리지 않는 경우가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원은 항공권 판매 시 총액 표시제 준수 여부와 위탁수하물 비용 관련 안내 강화를 권고하는 한편, 국토교통부에는 사업자를 대상으로 총액 표시제에 대한 교육‧홍보를 강화해달라고 건의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아메리칸드림' 포에버21, 이대로 문 닫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