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식료품 가격 세계에서 6번째로 높아…스위스 최고
이경 기사입력  2019/09/16 [10: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전 세계 주요 도시 가운데 서울의 식료품 가격이 6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도시·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 '넘베오'에 따르면 서울의 식료품 가격 지수는 105.01로 전 세계 375개 주요 도시 가운데 6번째로 높았다.

 

이 지수는 이용자가 직접 입력한 육류와 채소, 과일 등 시장 소매가격 자료에 기반해 산출한 것으로, 미국 뉴욕의 물가를 기준으로 삼고 있다.

 

서울의 식료품 가격 지수가 105.01이라는 것은 서울의 식료품 물가가 뉴욕보다 5.01% 높다는 의미다.

서울보다 식료품 물가가 높은 곳은 살인적인 물가로 유명한 스위스 도시들뿐이었다. 취리히가 130.18로 전체 1위를 차지했고 바젤(128.26), 로잔(127.70), 제네바(119.81), 베른(113.57) 등이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 다음으론 뉴욕(100.0)이었다.

 

노르웨이 트론헤임(8위)과 미국 호놀룰루(9위), 일본 도쿄(15위), 캐나다 토론토(19위) 등 유명 도시도 서울보다는 식료품 가격이 싼 것으로 집계됐다.

 

식료품 물가가 가장 저렴한 도시는 파키스탄 라왈핀디(14.37)였다.

 

식료품 가격에 식당 외식비, 교통비, 소비재 가격까지 더한 생활비지수를 보면 서울은 86.59(23위)로 상위 10% 안에 들었다. 생활비지수에서는 주택 임차 비용이 제외됐다.

 

서울의 생활비지수는 프랑스 파리(86.02), 토론토(85.34), 일본 오사카(82.51), 싱가포르(81.12)보다 높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아메리칸드림' 포에버21, 이대로 문 닫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