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장애가 뭔가요? 그리고 왜 생기는 건가요?"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9/09/05 [10: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명 연예인이나 운동선수가 불안장애로 힘들어 하고 있다는 뉴스를 종종 접하게 된다. 불안장애가 생기는 이유는 불안장애에 속하는 공황장애(Panic Disorder)의 어원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공황(Panic)이라는 말은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장난을 좋아하는 숲 속의 신 판(Pan)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판은 숲 속에 숨어서 여행자를 기다리다가 덤불을 바스락거려 여행자를 놀라게 하곤 했다. 두려움을 느낀 여행자는 호흡이 가빠지고 심장이 두근거리며, 최대한 빠르게 숲 밖으로 도망쳤다고 한다.

 

이는 위급한 상황에서 교감신경이 활성화돼 나타난 결과로, 뇌, 심장, 근육으로 혈액순환을 집중시키기 위해 일어나는 반응이다. 위험을 앞두고 불안을 느끼는 것은 생존에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다만, 불안해할 필요가 없는 상황에서 불안해하거나 지나치게 불안해하는 경우를 일컬어 불안장애라고 한다. 불안장애에 대해 유성선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우현 전문의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일상이 불편할 정도로 불안하면 진단 가능 … 새학기증후군은 적응장애에 해당

 

불안장애는 신체적 증상과 정신적 증상을 종합해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불안이 심한 경우에 진단할 수 있다. 또, 상황이나 대상에 따라 세부적인 진단명이 붙을 수 있다.

 

얼마 전 새학기가 시작됐다. 새학기 직후에는 많은 부모들이 아이들의 스트레스를 보며 ‘우리 아이도 새학기증후군인가?’ 하고 걱정한다. 굳이 분류하자면, 새학기증후군은 낯선 교실이나 새로운 친구들 속에서 적응하는 동안 느끼는 스트레스라는 점에서 적응장애(Adjustment Disorder)에 해당한다.

 

분류상 적응장애는 불안장애가 아닌 ‘외상 및 스트레스 관련 장애’에 속한다. 그렇지만 아이들이 두통, 복통과 같은 신체적인 증상을 호소하고 학교에서의 상황을 걱정해 떼를 쓴다는 점에선 불안장애와도 닮은 면이 많다. 적응장애는 전학, 이사, 이직, 실직과 같은 일상생활의 변화만으로도 생기는 우울, 불안을 일컫는다.

 

◆ 소심한 사람은 불안장애 발생 위험 상대적으로 높아 … 고소공포증도 불안장애의 일종

 

내향적이거나 소심한 사람은 불안장애가 더 많이 생기는가? 엄밀히 얘기하면 둘은 다른 개념이다. 내향적의 반대말은 외향적이고, 소심의 반대말은 대담이라고 볼 수 있다. 일례로 유명한 CEO들 중 내향적이면서 대담한 사람들도 있다. 소심의 경우에는 단어의 정의 자체가 ‘겁이 많아서 조심성이 지나치게 많다’다. 즉, 소심한 사람들은 불안을 자주 느끼므로 불안장애가 발생할 위험이 높다.

 

고소공포증도 불안장애의 일종이다.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공포는 정해진 상황에서 반복된다. 대표적으로 높은 곳, 밀폐된 장소, 주사기, 동물 등을 꼽을 수 있다. 불안은 ‘앞으로 뭐가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느끼는 감정’으로 정의할 수 있다. 다가올 일이 무엇인지 아느냐, 모르느냐가 공포와 불안의 다른 점이다.

 

◆ 공황장애는 불안장애의 일종 … 공황장애의 3가지 특징은?

 

공황장애는 갑작스러운 심한 불안 발작과 이에 동반되는 죽을 것 같은 두려움이 특징인 질환이다. 3가지의 주요 증상으로 △공황발작, △발작이 또 다시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예기불안, △발작이 생길 만한 상황을 피하는 회피가 있다. 공황발작은 가슴 두근거림, 숨 쉬기 답답함, 식은땀 같은 신체적 증상과 극심한 공포, 비현실감, 나에게서 분리된 느낌 등 여러 가지 모습으로 나타날 수 있다.

 

연예인들에게서 공황장애 경험담을 자주 듣게 된다. 보통의 직장인들은 매일매일 정해진 일과를 비슷비슷하게 하지만 연예인들은 매 순간이 다른 일이고 항상 불특정 다수의 평가를 받는다. 활동 중에 공황발작이 와서 많은 사람들에게 그 모습을 들키게 되면 어쩌나 하는 예기불안도 항상 갖고 있다. 불안이란 곧,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는 걱정이라는 점에서, 항상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볼 수 있겠다.

 

◆ 불안장애도 우울증처럼 약물로 치료 가능 … 불안 극복하기 위한 노력 필요해

 

불안으로 인해 환자 스스로가 느끼는 스트레스가 줄었다면 호전됐다고 볼 수 있다. 완치에 이르기 위해선 불안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도 많이 필요하다. 노력의 결과로 동일한 상황 또는 대상을 마주해도 불안하지 않다면 완치됐다고 볼 수도 있다. 불안장애 역시 우울증처럼 약물로 치료할 수 있다. 다만, 다른 정신건강의학과 처방약과 달리 심리적·신체적 의존이 생길 수 있어 남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생선회 가격 13년여만에 최대폭 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