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산업생산 1.2%↑·투자 2.1%↑…소비는 2개월째 하락
이경 기사입력  2019/08/30 [10: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7월 생산과 투자가 모두 늘었다. 특히 광공업생산이 3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하며 전체 산업생산 증가세를 이끌었다.

 

소비는 2개월 연속 감소하고, 건설기성도 2.3% 줄었다.

 

현재와 미래 경기를 가리키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두 달 연속 동반 하락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7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산업생산(계절조정, 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1.2% 증가했다.

 

전산업생산이 증가한 것은 3개월 만이다.

 

전월과 비교한 전산업생산은 지난 5월과 6월 각각 0.2%, 0.6% 감소했다가 이번에 증가로 돌아섰다.

 

산업생산 가운데서도 광공업생산이 2.6% 늘어나면서 2016년 11월(4.1%) 이래 가장 큰 증가 폭을 기록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0.9% 감소했다.

 

소매판매는 6월 1.6% 줄어든 데 이어 2개월 연속 감소를 이어갔다.

 

지난달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2.1% 증가했다.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건축과 토목 공사 실적이 줄어들면서 2.3% 감소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1포인트 하락했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3포인트 내리면서 2개월 연속 동반 하락세를 이어갔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건물 증여 건수 28%·부부간 증여 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