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국내 사육량 전년비 10% 증가…가격 약세 전망
허승혜 기사입력  2019/08/29 [10: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돼지 사육량 증가로 내년 초까지 돼지고기 가격이 전년보다 약세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돼지고기 관측 자료에 따르면 9월 돼지 등급판정 마릿수는 135만∼138만 마리로 추정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126만 3천 마리)보다 6.9∼9.5% 많은 것이다.

 

9월 돼지가격 도매가격은 3천800∼4천 원(㎏당)으로 지난해 같은 달(4천909원)보다 18.5∼ 22.6%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돼지 등급판정 마릿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792만 마리)보다 1.8% 증가한 807만 마리로 추정됐다.

 

따라서 10월∼내년 2월 도매가격도 지난해 같은 기간(3천800원)보다 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돼지고기 수입량은 국제 가격 상승으로 감소하지만, 국내 사육량이 수입량보다 훨씬 많아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돼지고기 가격이 전년보다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수입자동차협회, 8월 일본차 판매 56.9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