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노트10 국내 사전판매량 130만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8/20 [10: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삼성전자는 9일부터 19일까지 11일간 진행한 갤럭시노트10 국내 사전 판매량이 17일 100만대를 넘겼다고 20일 밝혔다.

 

최종 사전 판매 물량은 130만대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노트9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플러스의 비중이 약 3분의 2 수준이고 갤럭시노트10 플러스(256GB) 아우라 글로우 색상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번에 사이즈가 작은 일반 모델이 함께 출시된 덕에 20대 여성 소비자의 비중이 전작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노트 시리즈 최초로 두 가지 모델을 출시해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차별화된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인기 요인을 설명했다.

 

이통3사가 이날 갤럭시노트10의 공시지원금을 28만∼45만원으로 확정하면서 사전예약기간 이후에도 '대란' 수준의 흥행이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최고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42만원, KT가 45만원이다. 이는 최고 지원금 기준 70만원에 달했던 갤럭시S10 5G보다 25만원이 낮아진 것이다.

 

사전예약에서 불법 보조금이 횡행하면서 일부 유통채널에서 출고가 124만8천500원인 일반 모델가격이 통신사별로 5만∼15만원까지 떨어진 바 있다.

 

개통일이 다가오면서 불법 보조금이 적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자 기존 예약자들의 예약을 취소하거나 예약판매를 중단한 판매점들도 나왔다.

 

보통 예약 가입자의 50%가량이 기기를 개통하는데, 구매 가격이 예상과 차이가 크게 날 경우 사전예약을 취소하려는 고객이 많아져 실제 개통량은 떨어질 수도 있다.

 

갤럭시노트10은 이날 사전예약자 선개통을 거쳐 23일 정식 출시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건물 증여 건수 28%·부부간 증여 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