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의도 '핀테크랩' 국내 최대 규모로 확대 조성
신경진기자 기사입력  2019/08/12 [11: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울핀테크랩 내부     © 서울시 제공

 

[뉴스포커스 신경진 기자] 오는 10월 금융중심지 여의도에 총 70여 개의 핀테크 기업이 입주하는 국내 최대 규모 핀테크 전문공간인 ‘서울핀테크랩’이 개관한다. 

 

 서울시는 마포 서울핀테크랩과 여의도의 제2핀테크랩을 통합하고 규모를 확장해 핀테크 산업의 핵심 앵커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고 12일 밝혔다. 

 

‘서울핀테크랩’은 기존 1개 층이었던 위워크 여의도역점의 제2핀테크랩을 총 4개 층으로 확장 조성된다. 70개 이상의 핀테크 기업이 집적해 입주할 수 있는 공간은 물론 회의실, 교육장 등 기업 육성과 투자유치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과 기업간 네트워킹을 위한 공용 라운지 등이 마련된다. 

 

시는 지난 7월 1차 공모를 통해 16개 입주기업을 선발한 데 이어, 2차 공모를 통해 54개 내외의 기업을 추가로 선발한다.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와 창업넷(www.k-startup.go.kr)에서 공고 확인 후 8월6일부터 23일 16시까지 서울시 제2핀테크랩인 위워크 여의도역점 6층으로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모집분야는 금융이나 IT기술이 융합한 핀테크 산업영역이며, 모집대상은 창업 7년 이내 핀테크 기업 중 1억 이상 투자유치 실적과 연매출 1억 이상, 직원 4인 이상 등의 조건을 충족하는 성장단계의 국내·외 기업이다. 

 

입주 대상으로 선발되는 기업에게는 1년간 사무공간이 지원되며, 1년 뒤 심의를 통해 1년 연장이 가능하다. 아울러 입주기간 동안 인큐베이팅, 멘토링, 국내‧외 금융사 네트워킹, 해외 IR 등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들이 함께 제공된다.

 

시는 운영사인 케이엑셀러레이터를 통해 기업 성장단계별, 목표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업 성장은 물론 해외진출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7월 개관한 제2핀테크랩에는 국내 11개사, 해외 5개사가 입주해 사업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국내 최대 규모의 핀테크 전문공간인 ‘서울핀테크랩’을 통해 경쟁력 있는 핀테크 기업들이 집적돼 새로운 서비스와 혁신기술이 다양하게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양한 지원을 통해 입주 기업들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육성하겠다"고 전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아메리칸드림' 포에버21, 이대로 문 닫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