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상반기 경상수지흑자 25% 감소한 218억달러
이경 기사입력  2019/08/06 [10: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가 지난해보다 약 25% 감소했다.

 

6일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올해 6월 경상수지는 63억8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 흑자규모는 10억8천만달러(14.5%) 줄었다.

 

수출액과 수입액을 비교한 상품수지 흑자가 지난해 6월 95억4천만달러에서 올해 6월 62억7천만달러로 줄어든 게 경상흑자 감소의 원인이라고 한은은 밝혔다.

 

수출이 15.9%(523억1천만달러→439억9천만달러), 수입이 11.8%(427억7천만달러→377억2천만달러) 감소했다. 수출이 수입보다 많이 줄어 상품수지가 악화한 것이다.

 

한은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반도체·석유류 단가 하락, 대(對)중국 수출 부진이 수출 감소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수입 감소 배경은 "유가 등 에너지류 가격 약세, 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 기계류 수입과 승용차 등 소비재 수입 감소"를 꼽았다.

 

올해 상반기(1∼6월) 누적 경상수지는 217억7천만달러 흑자다. 지난 4월 계절적 요인이 작용했던 7년 만의 적자(-6억6천만달러)를 제외하면 흑자를 이어갔다.

 

그러나 흑자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71억3천만달러(24.7%) 감소했다. 반기 기준으로 '유럽 재정위기'를 겪었던 2012년 상반기(96억5천만달러) 이후 7년 만에 최소다.

 

특히 수출 감소세가 뚜렷하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7개월 연속 감소했다. 상반기 누적은 2천777억2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9.8% 줄었다. 2년 반만에 첫 감소다.

 

6월 서비스수지는 20억9천만달러 적자로 전년 동월 대비 적자 규모가 줄었다. 본원소득수지는 27억7천만달러로 흑자폭이 확대됐다. 이전소득수지는 5억7천만달러 적자다.

 

상반기 서비스수지는 123억5천만달러 적자로, 2016년 하반기(-95억5천만달러) 이후 최소 적자를 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서울시, 여의도 '핀테크랩' 국내 최대 규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