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월 소비경기지수 0.6% 감소, 무점포소매·가전제품은 호황
신경진기자 기사입력  2019/07/31 [11: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포커스 신경진 기자] 서울시의 6월 소비경기지수가 0.6% 감소했으며 도심권은 소비 호조인 반면, 그 외 권역의 소비는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서울연구원은 '2019년 6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를 발표했다.

 ▲ 2019.06월 서울소비경기지수 및 전년동월비 추이     

 

6월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6% 소폭 하락했다.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던 소비경기가 소폭 하락세로 전환됐다. 

 

업종별 지수를 살펴보면 종합소매업의 감소 전환, 음식점 및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내림폭 확대로 인해 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 모두 소비가 주춤했다.

 

소매업은 전월과 달리 감소세(-0.6%)로 돌아섰다. 무점포소매(9.6%) 및 가전제품·정보통신(8.8%)은 증가세를 유지하였으나 지난달에 비해 오름폭은 다소 둔화됐다. 백화점의 증가폭이 완화되고 대형마트의 감소폭 확대로 인해 종합소매업은 감소(-2.8%)를 나타냈다.

 

숙박·음식점업은 전년 동월 대비 0.6% 감소하며 지난달에 이어 보합세를 지속했다. 숙박업은 증가세를 유지하며 8.4% 상승했으나, 음식점업(-1.6%)과 주점·커피전문점업(-3.5%)의 내림폭은 확대됐다. 주점·커피전문점업의 소비부진은 커피전문점업의 증가세 완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권역별 소비경기지수는 도심권의 소비호조가 눈에 띄며, 서북권 및 동북권은 부진을 면치 못한 가운데 동남권이 하락했다.

 

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실 조달호 선임연구위원은 “6월에는 서울의 소비경기가 다소 주춤하였는데, 일부 업종의 호황에도 불구하고 의복소매, 대형마트, 홈쇼핑에서의 소비 감소가 주요인으로 나타났다”라고 설명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아메리칸드림' 포에버21, 이대로 문 닫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