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인중개사협회, 6월 부동산중개소 개업보다 폐업 많아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7/29 [10: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상반기 전국 주택 거래량이 급감한 가운데 지난달 공인중개사 폐업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개업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29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 전국 공인중개사 신규 개업자는 1천157명, 폐업자는 1천187명으로 집계됐다.

 

공인중개사 폐업이 개업을 초과한 것은 정부의 9·13 부동산 규제 대책의 영향이 본격화한 지난해 11월과 12월 두 달 연속으로 발생한 이후 올해 들어서는 처음이다.

 

통상 전년도 공인중개사 시험 합격자들이 개업 시기를 이듬해 초로 잡는 경향이 있어 올해 연초부터 지난 5월까지는 개업 건수가 폐업 건수를 앞섰다.

 

그러나 정부의 부동산 대출 규제 등에 따른 주택시장 침체와 거래량 감소 현상이 지속하면서 6개월 만에 다시 공인중개사 폐업이 개업을 앞지른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상반기 전국 주택 매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2% 줄어든 31만 4천108건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6년 이래 가장 적은 것이다. 특히 서울의 상반기 주택매매량(4만 216건)은 1년 전보다 56.0%나 감소했다.

 

지난달 서울에서는 공인중개사협회 서부지부(종로구·중구·용산구·성동구·은평구·서대문구·마포구)와 남부지부(양천구·강서구·구로구·금천구·영등포구·동작구·관악구)에서 개업보다 폐업이 많았다.

 

부산, 인천, 대전, 울산,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에서도 폐업이 개업을 앞질렀다. 특히 경남은 작년 4월부터 지난달까지 15개월째 매달 폐업이 개업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1985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공인중개사 시험 합격자는 42만 2천957명으로, 이 가운데 전국적으로 영업 중인 공인중개사는 지난달 말 기준 10만 6천264명으로 집계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아메리칸드림' 포에버21, 이대로 문 닫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