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 여름 휴가철 비수도권·10대 운전자 사고 증가
허승혜 기사입력  2019/07/26 [11: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여름 휴가철에 장거리 운행 증가로 평상시보다 교통사고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개발원은 최근 3년간의 여름 휴가철(매년 7월 20일∼8월 15일) 발생한 자동차보험사고를 분석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이 기간 사고 건수는 평상시보다 3.7%, 피해자는 3.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의 사고는 0.4% 감소했지만, 비수도권에서는 사고가 5.6% 증가했다.

 

피해자 수로 보면 수도권에선 2.3% 줄고, 비수도권에선 8.3% 늘었다.

 

휴양지가 있는 비수도권에서 차량 운행이 많아지면서 교통사고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름 휴가철엔 저연령대 운전자가 낸 사고가 급증했다.

 

10대(18∼19세) 운전자의 휴가철 하루 평균 사고 건수는 평상시보다 19.5% 증가했다.

 

20대 운전자가 낸 사고는 평소보다 3.7%, 30대 1.4%, 40대 3.4%, 50∼64세 4.4%, 65세 이상은 5.6%씩 많았다.

 

휴가철 사고 피해자도 저연령대에서 많이 늘었다.

 

10세 미만 피해자는 평상시 대비 29.2% 늘었고, 10대와 20대 피해자 역시 각각 23.7%와 8.1% 늘었다.

 

한편, 보험사의 긴급출동서비스 이용 실적을 보면 여름 휴가철에 타이어 교체·긴급 견인이 많았다.

 

휴가철엔 장거리 운행 비중이 높은 데다, 도로 표면 온도 상승으로 타이어 관련 문제가 발생할 확률도 커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질병관리본부, 한랭 질환자 10명 중 4명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