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국민 10명 중 8명 '일본제품 구매 꺼려진다'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7/26 [11: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일본제품 불매 여론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26일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23∼2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1천6명에게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최근 한일 간 분쟁으로 일본산 제품을 사는 데 대해 '꺼려진다'는 응답은 전체의 80%

였다.

 

지역과 연령, 성별, 정치성향 등을 가리지 않고 모든 응답층에서 일본산 구매에 대한 거부감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한일 분쟁 대응과 관련해 '잘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은 50%로, '잘못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 35%보다 높았다.

 

'잘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은 30대와 40대에서 60%를 상회했고 진보층에서도 77%로 많았다.

 

'잘못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은 60대 이상에서 51%, 보수층에서 69%로 우세했다.

 

중도층에서는 '잘 대응하고 있다'가 48%, '잘못 대응하고 있다'가 40%였다.

 

이번 한일 분쟁으로 어느 나라의 피해가 클 것인지를 물었을 때는 '한국'을 꼽은 응답자가 54%로, '일본'을 꼽은 응답자(27%)보다 많았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성인 504명에게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불매운동에 현재 참여하고 있다'는 응답은 62.8%였다.

 

1차 조사(10일) 48.0%, 2차 조사(17일) 54.6% 때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2주 동안 14.8%포인트 급증했다.

 

향후 불매운동 참여 의향을 밝힌 국민도 68.8%에 달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GDP의 1.5배 넘는 돈 시중에 풀려…세계 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