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4월 전세대출 100조원 돌파…전세 수요 늘어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7/23 [10: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주택 매매거래가 줄어든 대신 전세 수요가 늘어나면서 전세자금 대출 잔액이 4월 말 100조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금리 인하에 대출금리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앞으로 전세 대출이 더 빠른 속도로 늘어날 가능성이 제기된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102조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말 92조5천억원보다 9조5천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016년 말 52조원이었으나 전셋값 상승세 속에 2017년 말 66조6천억원으로 늘었다.

 

지난해 말에는 대출 규제에 집값이 내려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며 전세로 수요가 몰려 대출 잔액이 더 커졌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 5곳으로 좁혀 보면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올해 4월 말 68조4천901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3천371억원 증가한 바 있다.

 

이는 전세 거래량이 늘어난 데 따른 결과다.

 

한은 금융안정보고서를 보면 올해 1분기 중 전국 주택 전세거래량은 31만5천호로 작년 4분기 29만호보다 2만5천호 늘어났다.

 

한은의 이달 기준금리 인하 결정으로 대출금리도 싸져 전세 대출은 더욱 늘어날 수 있다.

 

실제로 앞서 한은이 2015년 6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내리자, 6대 은행의 전세 대출은 그 해 7∼8월 1조원 넘게 급증했었다.

 

이듬해 6월에 금리를 다시 연 1.25%로 인하하자 8월 한 달간 전세 대출 잔액이 1조원 가까이 늘어났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GDP의 1.5배 넘는 돈 시중에 풀려…세계 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