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육계 1억 2천만 마리…복날 앞두고 역대 최대
허승혜 기사입력  2019/07/18 [15: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농가가 여름을 앞두고 육계 사육을 늘리면서, 올 2분기 육계 마릿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과 축산물품질평가원은 올해 2분기(6월 1일 기준) 국내에서 사육 중인 육계가 1억 2,158만 8천 마리로 1년 전보다 7.9%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 분기보다는 29.9% 늘어난 수치로 닭고기 생산이 목적인 육계의 올 2분기 마릿수는 1983년 관련 통계가 처음 집계된 이후 모든 분기를 통틀어 가장 많았다.

 

통계청은 "여름철 복날 수요 증가에 대비해 농가에서 삼계용 닭 사육을 늘린 영향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육계용 병아리 입식도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GDP의 1.5배 넘는 돈 시중에 풀려…세계 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