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흑자 전환…상품수지는 5년4개월만에 최저
이경 기사입력  2019/07/04 [10: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 4월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던 경상수지가 5월 들어 흑자를 회복했다.

 

다만 경상수지에서 핵심을 차지하는 상품수지(수출-수입)는 5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은이 4일 발표한 '2019년 5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49억5천만 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앞서 4월 경상수지는 6억6천만달러 적자를 나타내 2012년 4월 이후 7년 만에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경상수지란 한 나라 거주자와 비거주자 사이에 발생한 모든 경제적 거래 가운데 상품과 서비스 등의 경상거래를 구분해 기록한 통계를 말한다.

 

경상수지 여러 항목 중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가장 큰 분야는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다. 상품과 서비스를 외국에 수출하면 생산 증대를 유발해 일자리가 늘어나고 소득도 늘어나기 때문이다.

 

5월 경상수지가 곧바로 흑자로 회복된 것은 상품수지가 흑자 기조를 유지한 가운데 서비스 수지 적자 폭이 줄고 배당 지급 등 4월에 있었던 계절적 요인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경상수지가 흑자 기조로 회복은 했지만, 세부 지표는 여전히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상품수지는 53억9천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이번 흑자 폭은 2014년 1월(36억7천만 달러 흑자) 이후 5년 4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관세청, 10월 1~10일 수출 8.5%↓…對일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