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은행 개인 신용대출 전월대비 1조 증가
이경 기사입력  2019/06/04 [09: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규모가 전달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4일 신한·KB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5월 말 기준 총 583조4천788억원이었다.

 

이는 4월 말보다 3조9천252억원 늘어난 규모다.

 

가계대출 가운데 개인신용대출의 증가폭이 컸다.

 

지난달 말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1조8천723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1천385억원 증가했다.

 

은행 개인신용대출은 올해 3월에 전월보다 5천13억원 감소했고 4월에는 3월보다 4천248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으나 지난달에는 4월보다 1조 넘게 늘어났다.

 

신용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데는 다른 달보다 지출이 많은 가정의 달에 마이너스통장 등 대출을 많이 끌어쓴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18조4천207억원으로 전달보다 2조6천592억원 늘었다. 4월에 3조131억원 늘어난 것에 비교해 증가 폭이 좁아졌다.

 

개인집단대출 잔액은 5월 말에 136조892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3천200억원 증가했다.

 

5월 말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226조6천32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3천696억원 많아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직장인, 여름휴가 4일 동안 58만원 쓸 계획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