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자 사망률, 비흡연자의 1.6배…생존기간 8년 단축
허승혜 기사입력  2019/05/31 [09: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흡연자의 사망률이 비흡연자의 약 1.6배이며, 기대여명도 8년가량 짧다는 통계 분석이 나왔다.

 

보험개발원은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2011∼2017년 국내 생명보험사들의 정액보험·실손의료보험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분석 대상이 된 보험 가입자 중 흡연자 비중은 남성이 16.2%, 여성이 0.8%다. 연령별로는 30대(남성 20.4%, 여성 1.1%)와 40대(남성 19.3%, 여성 0.8%)가 많았다.

 

남성 비흡연자의 사망위험도를 100%로 잡았을 때 남성 흡연자의 사망위험도는 164%로 나타났다. 흡연자가 사망할 위험률이 비흡연자의 1.6배라는 의미다.

 

연령별 흡연자 사망 위험률(비흡연자 대비)은 50대 1.8배, 40대와 60대 이상 1.7배, 20대 1.6배, 30대 1.4배다. 여성은 통계량이 적어 분석 대상에서 제외됐다.

 

흡연자의 실손보험 지급보험금이 많은 질환은 소화기관 악성신생물(8.1%), 즉 식도암·위암·간암·대장암이다.

 

이어 뇌출혈·뇌경색·뇌줄중 등 뇌혈관질환(6.2%), 위궤양·위염 등 식도, 위 및 십이지장 질환(4.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흡연자에게선 찾아보기 어려운 허혈성심장질환(협심증·급성심근경색 등)과 간질환(간경병·간부전 등)에 따른 보험금 지급도 많은 편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직장인, 여름휴가 4일 동안 58만원 쓸 계획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