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빅5' 병원 시장점유율 8.5%…사상 최대
허승혜 기사입력  2019/05/28 [09: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국내 의료계에서 이른바 '빅(Big) 5'로 불리는 매출 순위 1∼5위 대형병원의 시장점유율이 지난해 8.5%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민건강보험에서 이들 대형병원으로 흘러간 돈이 그만큼 증가했다는 것으로 큰 병원으로 환자 쏠림 현상이 더욱 심해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28일 건강보험공단의 '2018년 건강보험 주요통계' 자료를 보면, 작년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77조6천583억원이었고, 이 중에서 건강보험공단이 요양기관에 지급한 요양급여비는 58조5천836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증가했다.

 

총 건강보험 진료비는 건보공단 부담 급여비용과 환자 본인 부담금으로 구성돼 있다.

 

작년 요양급여비( 58조5천836억원) 중에서 3조9천730억원이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가나다순) 등 빅5 병원에 지급됐다.

 

이는 2017년과 견줘 25.7% 증가한 것으로 2018년 전체 의료기관에 지급된 요양급여비 중에서 빅5 병원이 8.5%에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42개 상급종합병원에 지급된 요양급여비 총액(11조2천22억원)에서 빅5 병원이 차지한 비중은 35.5%에 달했다.

 

빅 5 의료기관의 점유율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7∼8%대를 유지하고 있다.

 

빅 5 병원의 요양급여액(전체 의료기관 대비 시장점유율)은 2012년 2조971억원(7.7%), 2013년 2조2천903억원(7.8%), 2014년 2조4천169억원(7.6%), 2015년 2조5천106억원(7.4%), 2016년 3조838억원(8.1%), 2017년 3조1천608억원(7.8%) 등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직장인, 여름휴가 4일 동안 58만원 쓸 계획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