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전국 주택거래, 1년 전보다 20.5% 감소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5/16 [09: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달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가 1년 전보다 20% 이상 줄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5만 7,025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 7만 1,751건보다 20.5% 줄었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주택 매매거래량이 지난해 4월 3만 7,045건에서 2만 5,366건으로 31.5%, 서울에서는 같은 기간 1만 2,347건에서 6,924건으로 43.9% 각각 줄었다.
 
1월∼4월 누적 거래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전국 단위로는 33.6%, 수도권은 47.6% 줄었다.

 

전달인 3월과 비교하면 전국의 4월 주택 매매거래는 5만 1,357건→5만 7,025건으로 11% 늘었고, 수도권에서는 13.4%씩 늘었다.

 

유형별로는 지난달 아파트의 거래량이 3만 5,893건으로 지난해 4월보다 22.6%, 아파트 외 단독·연립주택 등의 거래량은 2만 1,132건으로 16.7% 줄었다.

 

전·월세의 경우 확정일자 기준으로 4월 전국에서 모두 16만 1,744건이 거래됐습니다. 지난해 4월 15만 3,609건보다 5.3%, 5년 평균 14만 1,807건보다 14.1% 늘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4월 전·월세 거래(10만 8,631건)가 1년 새 6.4%, 지방(5만 3,113건)에서 3.2% 증가했다.

 

1월∼4월 전국에서 거래된 전·월세 가운데 월세 비중은 40.8%로 지난해 4월과 같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서울시, 여의도 '핀테크랩' 국내 최대 규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