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유명 식당 냉면값 1천원씩 인상
허승혜 기사입력  2019/05/16 [09: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서울 시내 유명 '냉면 맛집'들이 성수기인 여름철을 앞두고 물냉면과 비빔냉면 등 주요 품목의 가격을 잇따라 인상했다.

 

16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위치한 A 식당은 최근 성수기를 앞두고 대표 메뉴인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각 1만3천원에서 1만4천원으로 1천원 올렸다.

 

지난 2011년 초 이 식당의 냉면 가격이 1만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약 8년 만에 40%가 오른 셈이다.

 

서울 대치동과 미국 워싱턴DC 지역에까지 분점이 있는 이 식당은 주로 냉면 성수기인 여름철을 앞두고 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다른 냉면 전문점인 을지로의 B 식당도 최근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1만1천원에서 1만2천원으로 올렸다.

 

또 다른 냉면 맛집인 송파구 방이동의 C식당은 이보다 앞서 대표 메뉴인 평양냉면의 가격을 1만3천원에서 1만4천원으로 인상했다. 메밀 100%를 사용했다는 이 식당의 순면 가격은 평양냉면보다 더 비싼 1만7천원이다.

 

서울 마포구에 본점이 있고 강남구와 경기 일산에도 분점이 있는 냉면 전문점 D 식당 역시 얼마 전 주요 냉면 가격을 1만1천원에서 1만2천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직장인, 여름휴가 4일 동안 58만원 쓸 계획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