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 4개월여 만에 최고치
허승혜 기사입력  2019/04/29 [09: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전국 주유소의 평균 휘발유 가격이 4개월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의 對 이란 제재가 강화되는 다음 달에는 리터당 1,500원 선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휘발유 가격은 2월 둘째주 1,342원 71전을 바닥으로 반등하기 시작해 10주 연속 상승했다.

 

전국에서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의 경우 이달 넷째주 1,537원 83전까지 상승했다.

 

경유 역시 이달 넷째주 기준 1,328원 88전으로, 휘발유와 마찬가지로 12월 둘째주 이후 가장 높았다.

 

기름값은 한동안 계속 오를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6일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축소되는데, 휘발유는 리터당 65원, 경유는 46원, LPG 부탄은 16원씩 가격이 오를 것으로 추산된다.

 

다음달 2일부터 이란산 원유 수입이 원천 차단되는 점도 가격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전국 휘발유 가격이 1,500원 중후반까지 오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은행, 4월 생산자물가 전월대비 0.3% 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