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심리 5개월 연속 개선…지수 전월비 1.8p 올라
이경 기사입력  2019/04/26 [09: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소비자심리가 5개월 연속 개선되면서 7개월 만에 낙관론이 우세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이 오늘(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소비자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1.6으로 한 달 전보다 1.8포인트 올랐다.

 

이 지수는 소비자들이 경기를 어떻게 체감하는지를 보여줍니다. 지수가 100 이상이면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는 소비자들이 비관적으로 보는 이들보다 많다는 뜻이다.

 

CCSI는 지난해 12월부터 이번 달까지 5개월 연속 상승하며 지난해 9월(100.0) 이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인 100을 넘겼다.

 

CCSI를 구성하는 6개 지표 가운데 5개가 상승했고 1개는 전월과 같았다.

 

현재경기판단 CSI(74)가 전월 대비 4포인트, 향후경기전망 CSI(81)와 현재생활형편 CSI(93)는 2포인트씩 올랐다.

 

생활형편전망 CSI(95)와 가계수입전망 CSI(99)도 각각 1포인트 상승했다.

 

소비지출전망 CSI(110)는 지난달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주택가격전망 CSI는 87로 전월보다 4포인트 상승했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이 나오며 금리수준전망 CSI(110)는 전월보다 5포인트 내렸습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은행, 4월 생산자물가 전월대비 0.3% 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