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의 날, 직장인 5명중 2명 출근 해야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4/26 [09: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직장인 5명 가운데 2명은 내달 1일 근로자의 날에 쉬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1천26명을 대상으로 올해 근로자의 날 출근 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53%는 '근무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정상 근무한다는 답변도 40%에 달했으며, 나머지 7%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업 규모별로는 5인 미만 사업장인 영세기업 직원의 경우 53%가 근무한다고 밝혀 가장 높은 응답 비율을 보였고 ▲ 중소기업(직원수 5~299명) 40% ▲ 대기업(1천명 이상) 35% ▲ 중견기업(300~999명) 31% 등의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보안·경비 직종이 72%에 달했으며 ▲ 의료·의약·간호·보건(56%) ▲ 교육·교사·강사·교직원(55%) ▲ 서비스·음식점(54%) 등도 절반 이상이 근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근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1%가 '회사의 강제 요구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바쁜 시즌이라 쉴 엄두를 못 낸다'와 '거래처·관계사의 근무 때문'이라는 응답이 각각 20%와 18%였다.

 

근로자의날 출근에 따른 보상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19%만 휴일 근로수당을 받는다고 답했다. 아무런 보상을 받지 못한다는 응답이 46%에 달했으며, ▲ 회사 규정에 따른다(16%) ▲ 대체 휴무(14%) ▲ 식대·교통비 지급으로 대체(4%) 등으로 조사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하락…W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