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벤츠 등 수입차 2만여 대 제작결함 리콜
허승혜 기사입력  2019/04/18 [09: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재규어·BMW·벤츠 등에서 수입, 판매한 일부 자동차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시행된다.
 
국토교통부는 재규어, 에프엠케이, 토요타, 볼보, 벤츠, 한불모터스, 혼다, BMW 등 8개사가 수입·판매한 35개 차종 2만 52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진 리콜을 실시한다고 오늘(18일) 밝혔다.
 
재규어 랜드로버코리아는 운전석 에어백 결함으로 재규어 XE·XF·F-PACE 등 3개 차종 6,266대를 리콜한다.

 

페라리를 수입·판매한 에프엠케이는 페라리 캘리포니아·캘리포니아 T ·FF·F12tdf·F12 Berlinetta 등 13개 차종 475대에서 조수석 에어백 결함을, 페라리 488GTB 등 6개 차종 105대에서 연료증기 분리기 결함을, GTC4Lusso 2개 차종 35대에서 차량 문 개폐장치 결함을, 페라리 La Ferrari 3대에서 앞 보닛·앞 좌우 휀더 결함을 발견해 리콜에 들어갑니다.
 
한국토요타자동차는 런플랫 타이어 결함으로 렉서스 LS 500h AWD 등 3개 차종 244대를,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앞좌석 시트 레일 결함으로 S90 142대를, 벤츠는 우측 문 잠금장치 결함으로 CLA 220 1대를, 한불모터스는 정면 에어백 결함으로 DS7 Crossback 2.0 BlueHDi 3대를 리콜한다.
 
혼다코리아는 'LED 컨트롤 유닛' 결함으로 이륜차 PCX 1만 800대를, BMW는 전면 브레이크 호스 결함으로 C600 Sport 등 3개 이륜차종 2,455대를 리콜한다.
 
이 중 페라리 La Ferrari 차량 앞 보닛과 앞 좌우 휀더 결함은 자동차 관리법상 안전기준 위반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돼, 리콜과 함께 과징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하락…W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