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녀 10명 중 1명만 “결혼식 꼭 필요”
허승혜 기사입력  2019/04/15 [09: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미혼남녀 10명 가운데 1명만이 '결혼식을 꼭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 보건복지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미혼남성 천여 명 가운데 14.5%만이 결혼식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결혼식에 대해 '대체로 찬성한다'는 의견이 44.2%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지만, '별로 찬성하지 않는다'는 의견도 32.3%에 달했다.

 

여성일 경우 '별로 찬성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더욱 높아져 40.4%의 응답률을 보였으며, '대체로 찬성한다'는 의견과 '적극 찬성한다'는 의견은 각각 34.4%와 10.8%에 그쳤다.

 

연구팀은 '적극적인 찬성이 10%대의 매우 낮은 비율을 차지했다"면서, "이는 혼인과 관련된 형식의 중요성이 낮아지고 자신의 판단과 결정을 중요시하는 추세가 강해졌음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방탄소년단 '페르소나' 빌보드 200 1위 기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