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빵·과자 섭취…아이 식품알레르기 위험 1.5배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4/09 [09: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임신 중 단 음식과 빵, 과자 등의 간식을 많이 먹으면 출산 후 아이에게 식품알레르기가 생길 위험이 1.5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 소아청소년과 공동 연구팀(홍수종, 손명현, 김윤희)은 2007∼2015년 알레르기질환 출생 코호트(COCOA)에 등록된 영아 1천628명의 엄마를 대상으로 임신 중 식이 패턴이 식품알레르기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9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알레르기·임상 면역학 저널'(The 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임신 26주에 식품섭취빈도조사(FFQ)로 임신부의 간식 식이 패턴을 ▲ 전통식(채소, 해초류, 과일, 김치 등) ▲ 과자류(빵, 케이크, 아이스크림, 초콜릿 등) ▲ 고기류(치킨, 소고기, 돼지고기 등) ▲ 가공식(패스트푸드, 라면 등) ▲ 커피·우유식의 5가지로 분류했다.

 

또 영아의 제대혈(탯줄혈액)을 이용해 알레르기질환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진 단일염기다형성(SNP)을 분석했다. SNP는 사람에 따라 특정 부위의 DNA 염기서열이 변이된 것을 말한다.

 

예컨대 질병이 있는 환자와 정상인을 비교했을 때 특정 SNP가 나타나는 빈도가 유의하게 다르다면 그 SNP는 질병과 관련된 것으로 본다.

 

이 결과, 전체 조사 대상 영아 중 9.0%(147명)가 식품알레르기를 가진 것으로 진단됐다.

 

임신 중 엄마가 먹은 간식 중 과자류가 아이의 식품알레르기 위험을 1.51배 더 높이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반면 다른 간식들은 아이의 식품알레르기 발생과 큰 관련이 없었다.

 

연구팀은 과자류 간식을 먹은 여성들에게서 트랜스 지방 섭취가 많았던 점으로 미뤄 트랜스 지방이 아이의 식품알레르기 발생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했다.

 

트랜스 지방은 감자칩 같은 튀긴 음식, 비스킷 등의 과자류에 주로 많이 들어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방탄소년단 '페르소나' 빌보드 200 1위 기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