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고기 최대 소비처 1위 대형마트…돼지고기는 정육점
허승혜 기사입력  2019/04/08 [09: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대형마트가 동네 정육점을 밀어내고 처음으로 소고기 최대 소매처로 올라섰다.

 

8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이 발간한 '2018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소고기 소매 유통경로 점유율은 대형마트가 27.1%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정육점 23.6%, 식당 및 기타 18.6%, 슈퍼마켓 15.9%, 단체급식소 10.2%, 백화점 4.6%의 순위를 보였다.

 

대형마트는 2017년의 17.4%보다 9.7%포인트 오른 반면 정육점과 슈퍼마켓은 각각 27.4%, 22.8%에서 3.8%포인트, 6.9%포인트씩 낮아졌다.

 

대형마트가 3위에서 지난해 단숨에 1위로 두 계단 올라선 것이다.

 

대신 정육점은 1위에서 2위로, 슈퍼마켓은 2위에서 4위로 내려앉았다.

 

소고기 소매 유통경로에서 대형마트가 1위에 오른 것은 '축산물 유통실태 보고서'가 처음 발간된 2012년 후 처음이다. 2012년만 해도 정육점의 점유율은 48.1%, 대형마트의 점유율은 5.1%로 차이가 컸으나 매년 격차가 좁아졌다.

 

돼지고기 소매 유통경로 점유율의 경우, 식당·기타가 29.4%로 정육점(28.4%), 대형마트(27.1%), 슈퍼마켓(8.9%)을 앞섰다.

 

대형마트는 계란 소매 유통경로에서도 점유율 41.8%로 23.1%로 2위인 슈퍼마켓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닭고기 소매 유통경로는 식당·기타가 40.7%, 단체급식소 17.2%, 대형마트 14.5%, 슈퍼마켓 13.5% 등 순이었다.

 

지난해 주요 축산물별 소비자가격은 소고기가 전년보다 5.6%, 닭고기가 4.4% 상승했지만 돼지고기는 6.9%, 계란은 31.6% 각각 하락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방탄소년단 '페르소나' 빌보드 200 1위 기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