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경상수지 36억달러 흑자…82개월 연속 흑자
이경 기사입력  2019/04/04 [0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반도체·석유류 등 주력 수출 품목 부진과 대(對)중국 수출 둔화 여파가 겹치며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4년 7개월 만에 최소 기록을 썼다.

 

다만 서비스수지가 개선되며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전월보다 확대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9년 2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2월 경상수지는 36억달러 흑자를 냈다.

 

경상수지는 2012년 5월 이후 82개월 연속 흑자 기록을 이어갔다.

 

9개월 만에 최소였던 전월(28억2천만달러 흑자)보다 흑자 규모가 커졌다.

 

상품수지는 54억8천만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이번 흑자 폭은 2014년 7월(54억2천만달러 흑자) 이후 4년 7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수출(401억3천만달러)이 1년 전보다 10.8% 줄어든 여파다. 수출 감소 폭은 2016년 4월(-18.5%) 이후 가장 컸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단가가 하락하고 석유류 수출이 부진했다"며 "중국 제조업 경기 둔화로 대중 수출이 둔화한 영향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수입(346억5천만달러)도 12.1% 감소했다. 수입 감소율도 2016년 7월(-13.3%) 이후 최대였다.

서비스수지는 17억2천만달러 적자였다.

 

다만 적자 규모는 2016년 12월(6억6천만달러 적자) 이후 가장 작았다.

 

여행수지가 11억4천만달러 적자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개선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방탄소년단 '페르소나' 빌보드 200 1위 기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