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신용대출 감소세…자영업자 대출은 1조 4천 억↑
이경 기사입력  2019/04/02 [09: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올해 들어 가계 신용대출은 감소세인 반면 자영업자 대출은 증가 폭이 확대되는 추세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3월 현재 576조 2천291억 원으로 전달보다 2조 3천162억 원 늘었습니다.
 
전달 대비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4조 원 내외를 유지했지만, 올해 들어 1∼2조 원 수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가계대출 중 비중이 가장 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달 412조 7천484억 원으로 전달보다 2조 6천257억 원 증가했습니다. 전달과 비슷한 수준의 증가세입니다.
 
3월 기준 개인 신용대출은 전달보다 5천13억 원 줄어든 100조 3천90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전달과 비교한 개인 신용대출은 지난해 12월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4천169억 원, 올해 1월 1조 916억 원 등 전달 대비 감소 폭을 키우던 개인 신용대출은 2월 87억 원 소폭 증가했지만 지난달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습니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전달보다 1조 4천157억 원 늘어 3개월 연속 전달 대비 증가 폭이 커졌습니다. 1조∼2조 원 안팎씩 늘던 개인사업자 대출은 지난해 12월 증가 폭이 1천813억 원으로 쪼그라들었지만 1월 8천135억 원, 2월 1조 295억 원 등 증가 폭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연 2% 내외의 초저금리 대출 지원 등 정부의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정책이 일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입니다. 경기 둔화로 자영업자 대출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다른 대출에 비교해 규제가 덜한 개인사업자 대출로 수요가 집중되는 측면이 있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방탄소년단 '페르소나' 빌보드 200 1위 기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