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 12년 만에 통합우승 달성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3/28 [09: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12시즌 만에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우승을 달성했다.

 

정규리그 1위 흥국생명은 27일 경상북도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 4차전에서 2위 한국도로공사를 세트 스코어 3-1(15-25 25-23 31-29 25-22)로 꺾었다.

 

5전3승제의 챔피언결정전에서 3승(1패)째를 거둔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 두 개의 우승 트로피를 모두 석권했다.

 

흥국생명이 통합우승을 달성한 건, 2006-2007시즌 이후 12년 만이다. 챔프전 우승 트로피를 되찾기까지는 2008-2009시즌 이후 10년이 걸렸다.

 

인내의 결과는 매우 달다. 흥국생명은 네 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2005-2006, 2006-2007, 2008-2009, 2018-2019)으로 여자부 최다 우승팀으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3차례 챔프전 우승을 차지한 IBK기업은행과 KGC인삼공사를 이 부문 공동 2위로 밀어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한국 프로스포츠 여자 사령탑 중 최초로 통합우승을 일궈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직장인, 여름휴가 4일 동안 58만원 쓸 계획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