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건복지부, 4월 추나요법에 건보 적용…1회 1만~3만원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3/26 [09: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다음 달부터 비틀린 척추·관절·근육·인대 등을 한의사가 손으로 밀고 당겨 제자리를 찾아가게 해주는 한의사의 '추나요법'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국민건강보험법과 의료급여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추나요법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근골격계 질환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만 원에서 3만 원가량의 본인부담금을 내고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차상위 계층과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경우 본인 부담률을 낮춰, 6천 원에서 3만 원가량의 본인부담금만 내면 된다.

 

환자는 연간 20회 안에서 추나를 받을 수 있고, 한의사는 하루에 18명까지 진료할 수 있다.
 
이번에 의결된 개정안은 대통령 재가를 거쳐 다음 달 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전국 알바 시급 평균 8천881원…세종시 9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