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출품목, 쏠림현상 20년 만에 최대…주요국의 1.8배
이경 기사입력  2019/03/19 [09: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한국의 수출 품목 쏠림 현상이 20년 만에 가장 심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우리나라의 수출 편중성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지난해 한국의 수출 품목 집중도가 137.2로 2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출 품목 집중도는 수출 품목 쏠림 현상의 심각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한국의 경우 지난 2011년 102.6으로 저점을 기록한 이후 지속 상승했다.
 
한국의 수출 품목 집중도는 홍콩을 제외한 10대 수출국 가운데 가장 높았으며, 다른 수출국의 평균치는 77.9로 한국이 1.8배 높았다.
 
프랑스가 50.2로 가장 낮았고 이어 이탈리아, 미국, 영국, 네덜란드, 독일, 중국, 일본 순으로 집중도가 낮았다.
 
보고서는 "(한국의 경우)최근 2년간 급등한 반도체 수출로 인해 수출구조의 편중성이 더 커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메모리 반도체 성장률이 '-10%'일 경우 최대 20조원 이상의 생산 유발액 감소와 5만명 이상의 직간접 고용손실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반도체 시장 전망치를 -3.3%로 지난해 대비 낮췄고, 메모리반도체 분야의 경우 -14.2% 역성장을 예상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전국 알바 시급 평균 8천881원…세종시 9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