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환경부, 2022년까지 항만 미세먼지 50% 줄인다
허승혜 기사입력  2019/03/19 [09: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환경부와 해양수산부는 오늘(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까지 항만 지역 미세먼지를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기로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를 위해 해양수산부는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0.1% 미만으로 하는 배출규제해역을 지정할 계획dl다. 또 일반해역보다 강화된 속도 기준을 적용하는 저속운항해역도 지정한다.

 

선박 속도를 20% 감속할 경우 시간당 미세먼지가 49% 감축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하역 장비 연료는 경유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바꿀 계획이다.
 
이에 따른 대기질 개선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환경부는 2020년까지 이동측정망 등을 활용해 항만 지역 대기질을 측정하고, 기오염물질 상시 측정망을 확충할 방침이다.

 

또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항만 지역에 오래된 경유차 출입을 금지하고, 날림먼지 발생시설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선박이 배출하는 미세먼지는 연간 3만 2천3백 톤으로, 2015년 기준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의 10%를 차지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전국 알바 시급 평균 8천881원…세종시 9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