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인당 생활권 도시림 면적 4.38㎡…전국 최소
허승혜 기사입력  2019/03/12 [09: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서울의 1인당 생활권 도시림 면적이 전국에서 꼴찌를 기록했다는 정부 조사결과가 나왔다.

 

12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말 기준 전국의 생활권 도시림 현황 통계에 따르면, 서울의 1인당 생활권 도시림 면적은 4.38㎡로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최하위였다.

 

생활권 도시림이란 시민들이 일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녹지 공간으로, 산림·도시자연공원구역 등을 제외한 개념이다.

 

1인당 생활권 도시림 면적이 가장 큰 곳은 세종으로, 서울의 5배가 넘는 24.22㎡로 집계됐다.

 

이어 강원(19.73㎡), 전북(18.56㎡), 전남(17.97㎡), 울산(17.87㎡) 순이었다.

 

1인당 생활권 도시림 면적이 한 자릿수에 머문 곳은 서울과 경기(7.69㎡), 인천(8.23㎡) 등 3곳으로, 모두 수도권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뜩이나 인구가 밀집한 데다 녹지가 부족한 상황에서 도심 재개발까지 진행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산림청의 2015년 말 조사결과와 비교해도 생활권 도시림 축소 현상은 수도권, 특히 서울에서 가장 두드러졌다.

 

일례로 서울 서대문구의 1인당 생활권 도시림 면적은 2015년 말 5.07㎡에서 2017년 말 0.86㎡로 급격히 감소하며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기초단체 1위는 경남 의령군(159㎡)으로 조사됐다.

 

전국 평균은 10.07㎡로 2년 전(9.91㎡)보다 다소 증가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인당 생활권 도시림'의 권고 기준으로 9.00㎡를 제시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30대 상장사 연봉 평균 7.1% 상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