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신입 연봉 4천100만원…中企와 1천200만원 차이
허승혜 기사입력  2019/03/08 [09: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8일 올해 대기업 대졸 신입직원의 초임이 평균 4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잡코리아는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대기업 129곳과 직원 수 300명 미만의 중소기업 중 144개사를 대상으로 대졸 신입직 평균연봉을 조사했다.

 

신입직 초임 기준은 4년 대졸 학력 신입직의 '기본 상여금 포함·인센티브 비포함' 기준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올해 대기업 신입사원의 평균연봉 4천100만원은 동일 기업들의 작년 신입직 평균연봉인 4천70만원보다 0.7% 올라간 수준이다.

 

올해 중소기업 신입사원의 연봉은 평균 2천870만원으로 지난해(2천820만원)보다 1.8% 인상된 수준이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신입직원 평균연봉 격차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여전히 1천만원 이상이었다.

 

올해 양측의 격차는 1천230만원이었다. 이는 작년(1천250만원)과 비교할 때 소폭 줄어든 규모이나 여전히 1천만원 이상으로 유지된 셈이다.

 

대기업 중에서도 업종별로 신입직원 평균연봉의 차이가 컸다.

 

평균연봉이 가장 큰 업종은 금융업으로 올해 신입직 초임은 평균 4천790만원이었다. 유통·무역 업종도 4천410만원으로 높은 편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상승률 9개월 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