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가구 가처분소득, 금융위기 후 최대폭 감소
이경 기사입력  2019/03/04 [09: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가장 많은 인구가 몰려 있는 연령층인 50대 가구주 가계의 가처분소득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50대가 가구주인 가계의 명목 월평균 가처분소득은 412만 원으로 1년 전보다 2.4% 줄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2분기 이후 최대 낙폭이다.

 

한편 지난해 4분기 전체 가구 가처분소득은 1년 전보다 2.1% 늘었다.

 

50대 가구주 가계의 가처분소득 감소에는 최근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계속된 고용 부진이 주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30대 상장사 연봉 평균 7.1% 상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