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소상공인, 월평균 영업이익 269만원·영업이익률 15.8%
이경 기사입력  2019/02/27 [09: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2017년 전국 소상공인들의 월평균 영업이익은 269만원, 영업이익률은 15.8%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들의 실태와 경영현황 등을 '시험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8월 27일∼9월 14일 전국 소상공인 사업체 9천546개를 대상으로, 창업준비·경영현황·지원정책 인지·활용실태 등 7개 분야 108개 항목에 대한방문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결과를 보면 점포주의 평균 연령은 53.8세로, 평균 10.6년간 영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31.8%가 앞서 창업 경험이 있다고 밝혔고, 평균 창업 경험은 2.5회였다. 특히 창업 경험자의 73.5%는 폐업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처음 창업했을 때 평균 연령은 39.8세였다.

 

창업한 동기로는 '창업 외에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어서(생계형)'라고 답한 응답자가 67.6%로 가장 많고, '성공할 기회여서'(25.0%), '가업 승계를 위해'(2.3%) 순으로 나타났다.

 

창업준비 기간은 평균 10.2개월이었다.

 

소상공인의 매출액은 2017년 기준으로 연평균 2억379만원, 영업이익은 3천225만원으로 집계됐다. 월평균 영업이익은 269만원, 영업이익률은 15.8%로 조사됐다.

 

영업비용은 연평균 1억7천154만원, 월평균 1천429만원이 든다고 답했다. 원재료비가 6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인건비(14%), 임차료(5.5%),

 

세금·공과금(3.3%), 가맹수수료(0.9%), 기타(10.3%) 순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상승률 9개월 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