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휴대전화료 물가 역대 최저…휴대폰은 4년만에 최고
허승혜 기사입력  2019/01/29 [09: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작년 휴대전화료 물가가 정부 정책과 이동통신사들의 요금 인하 여파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2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작년 소품목별 구성품목 중 중 휴대전화료는 98.43으로 전년(100)보다 1.6% 하락했다.

 

휴대전화료가 기준인 100을 밑돈 것은 1995년 통계 집계 이후 처음이다.

 

품목별 소비자물가지수가 100 미만이면 기준연도인 2015년보다 하락했다는 뜻이며, 100을 초과하면 반대의 의미다.

 

휴대전화료는 1995년 188.799에서 스마트폰 보급으로 큰 폭 하락하며 2012년 100으로 떨어진 뒤 2017년까지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

 

작년 휴대전화료가 10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요금할인율 상향 정책과 이통사들의 중저가 요금제 출시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휴대전화 요금할인율이 2017년 9월 중순 25%로 5%포인트 상향된 이후 혜택을 본 이동통신 가입자는 1년 2개월여 만에 2천만명에 육박했다.

 

이통3사는 작년 보편요금제(월 2만원대에 1GB 이상, 음성통화 200분)와 유사한 요금을 내놓으며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했던 알뜰폰 가입자들을 대거 유치했다.

 

그러나 휴대전화기 물가지수는 102.93으로 전년(101.89)보다 2.9% 상승했다.

 

기준연도인 2015년 이후 3년 연속 상승하며 2014년(105.51) 이후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새로운 스마트폰 기종이 잇따라 등장하며 단말기 가격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건강보험공단, 내년부터 건보료 연체이자 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