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하락 여파…지난달 생산자물가 3개월째 하락
이경 기사입력  2019/01/22 [09: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 하락 여파로 생산자물가가 3개월 연속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8년 12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4.09(2010=100)로 한 달 전보다 0.5% 떨어졌다.

 

생산자물가는 작년 10월 0.4% 하락한 후 11월 -0.7%에 이어 3개월째 내림세를 지속했다.

 

생산자물가가 3개월 연속 하락한 것은 2017년 4∼6월 이후 처음이다.

 

국제유가 하락이 생산자물가를 끌어내린 주요인이었다.

 

작년 12월 두바이유는 한 달 전보다 12.6% 떨어졌다.

 

이 때문에 석탄 및 석유제품(-8.4%) 등을 포함한 공산품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1.1% 내렸다.

전력, 가스 및 수도도 0.1% 하락했다.

 

반면 농림수산품은 3.1% 상승했다.

 

농림수산품 중에선 딸기(66.7%), 오이(39.6%) 등이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였다. 추위 때문에 사육두수가 줄며 닭고기(21.0%) 물가도 크게 뛰었다.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전월과 변함없었다.

 

음식점 및 숙박 서비스 물가가 0.4% 올랐으나 금융 및 보험(-0.2%) 등의 하락으로 상쇄됐다.

 

음식점 및 숙박 물가 상승 폭은 작년 7월(0.4%)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컸다.

 

세부적으로 보면 연말 연휴 등으로 수요가 늘어나면서 호텔(7.5%), 휴양콘도(18.7%) 물가가 뛰었다. 반대로 가을 행락철이 끝나며 전세버스(-5.5%) 물가는 하락했다.

 

금융 및 보험에선 주가 하락 여파로 위탁 매매 수수료(-0.7%)가 떨어졌다. 소비자물가와 연동되는 카드가맹점수수료(-0.4%) 물가도 내렸다.

 

전년 동월 대비로 생산자물가는 1.0% 상승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30대 상장사 연봉 평균 7.1% 상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