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0%, 올해 정규직 신입채용 계획 없어
허승혜 기사입력  2019/01/17 [09: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기업 10곳 가운데 4곳은 올해 정규직 신입사원을 채용하지 않거나 채용 계획을 아직 정하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취업 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628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정규직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신입사원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이 전체의59.6%(374개)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신입사원을 실제로 채용했다고 밝힌 기업 비율(75.0%)보다 훨씬 낮은 것이다.

 

조사 대상 기업의 23.2%(146개)는 아직 정하지 못했다고 밝혔고, 17.2%(108개)는 채용 계획이 아예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은 "기업들이 신입사원을 채용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60%를 밑돈 것은 지난 2015년 조사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라면서 "올해 채용 경기가 예년보다 경색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올해 신입사원 예상 연봉은 평균 2천536만원으로 집계됐다. 2천만∼3천만원이 전체의 76.4%로 가장 많았고, 2천만원 미만도 10.1%나 됐다. 6개 기업(1.6%)은 4천만원 이상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올해 정규직 경력사원을 채용할 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도 51.6%로, 전체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지난해 실제로 경력직을 뽑은 기업은 전체의 63.7%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지난해 30대 상장사 연봉 평균 7.1% 상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