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또 상승…최고 4.86%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1/16 [09: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변동 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 금리가 상승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 금리가 상승했다.
 
국민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날 3.18∼4.68%에서 3.26∼4.76%로 0.08%p 올랐다.

 

신한은행도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전날 3.31∼4.66%에서 3.39∼4.74%로 인상됐다.

 

우리은행과 농협은행 역시 같은 기간 금리가 0.08%p 뛰면서 각각 3.44∼4.44%, 2.98∼4.60%로 조정됐다.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금리도 뛰어오르면서 일부 은행은 최고금리가 5%에 한층 가까워졌다.

 

국민은행의 경우 전일 3.32∼4.82%였던 잔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0.04%p 오른 3.36∼4.86%로 상승했다.

 

신한은행은 잔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 3.25∼4.60%에서 3.29∼4.64%로, 농협은행은 2.89∼4.51%에서 2.93∼4.55%로 상향 조정했다.

 

우리은행은 역시 잔액 기준 금리를 0.04%p 높인 3.39∼4.39%로 잡았다.

 

이 같은 은행권의 변동금리 인상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코픽스 금리 상승에 따른 것이다.
 
은행연합회는 어제(15일)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를 전달보다 0.08%p 오른 2.04%로, 잔액 기준 코픽스는 0.04%p 오른 1.99%로 공시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은행, 4월 생산자물가 전월대비 0.3% 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