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3.3㎡당 평균 분양가 1천114만원…전월보다 2%↑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1/16 [09: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달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격이 전월보다 소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2018년 12월 전국 민간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은 전월보다 2.2% 오른 337만6천원으로 집계됐다. 3.3㎡(1평)로 환산하면약 1천114만원이 된다.

 

월별 평균 분양가격은 공표 직전 12개월간(작성기준 월 포함)의 자료를 평균한 최근 1년간의 평균 가격으로 작성한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격은 739만8천원(3.3㎡당 2천441만원)으로 전월보다 0.4% 상승했다.

 

수도권은 504만1천원(1천664만원)3.3㎡당 으로 0.3%, 5대 광역시 및 세종시는 359만4천원(3.3㎡당 1천186만원)으로 5.5%, 기타지방은 261만4천원(863만원)으로1.3% 올랐다.

 

전국 17개 시·도 중 분양이 없었던 울산을 제외하고 10개 지역은 전월보다 상승, 2개는 보합, 4개는 하락했다.

면적별로 보면 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가 가장 높은 2.6%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용 60㎡ 이하 2.4%, 102㎡ 초과 1.9%, 85㎡ 초과∼102㎡ 이하 0.5%가뒤를 이었다.

 

지난달 전국 신규 분양 아파트는 총 1만3천968가구로 전월보다 29.4% 늘었다.

 

수도권의 신규 분양 가구 수는 9천946가구로, 이달 전국 분양물량의 71.2%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와 은평구에서 356가구의 신규 분양이 이뤄졌다.

 

5대 광역시 및 세종시는 3천123가구, 기타지방은 899가구를 새로 분양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은행, 4월 생산자물가 전월대비 0.3% 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