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물가 두달째 내려…국제유가 하락 영향
이경 기사입력  2019/01/15 [09: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며 수입물가가 두 달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8년 12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작년 12월 수입물가지수(2010=100·원화 기준)는 85.01로 한 달 전보다 3.4% 하락했다.

 

수입물가는 지난해 11월 4.5% 떨어진 데 이어 두 달 연속 내렸다.

 

수입물가 2개월 연속 하락은 전년 11∼12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10월 배럴당 80달러 안팎까지 치솟았던 국제유가가 11월부터 아래로 방향을 틀며 수입물가를 끌어내린 모양새다.

 

중동산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57.32달러까지 내려앉았다. 지난해 11월과 12월에 각각 전월 대비 17.4%, 12.6% 하락했다.

 

두바이유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로는 지난달 7.0% 떨어지며 2016년 9월(-5.3%) 이후 처음 하락했다.

 

원유 등이 포함된 원재료 수입물가가 6.6% 떨어졌다.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의 하락으로 중간재 수입물가도 2.7% 내렸다.

 

자본재, 소비재도 전월 대비 각각 -0.4%, -0.8%를 나타냈다.

 

품목별로 보면 원유(-13.0%), 벙커C유(-13.6%), 부탄가스(-21.3%) 등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수출물가지수는 84.07로 한 달 전보다 2.0% 내리며 역시 2개월 연속 하락했다.

 

유가 하락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화학제품 수출물가에 하방 압력이 생긴데다가 원/달러 환율이 내린 영향까지 더해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상승률 9개월 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