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1월까지 세금 279.9조 원…연간 목표 초과
이경 기사입력  2019/01/10 [10: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해 11월까지 정부가 거둔 세금이 2018년 연간 목표액를 넘어섰다.
 
기획재정부가 10일 발표한 월간재정동향을 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국세 수입은 279조 9천억 원으로 2017년 같은 기간에 비해 28조 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목표 세수 대비 실제 걷힌 비율을 뜻하는 세수진도율은 104.4%를 기록했다.

 

11월 세수를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는 1년 전보다 4천억 원 늘었습니다.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고 기재부는 분석했다.

 

법인세는 원천분 증가 등으로 1천억 원이, 부가가치세 역시 9천억 원 증가했다.

 

정부가 집행 실적으로 관리하는 주요 관리 대상 사업은 지난해 예산 280조 2천억 원 중 260조 6천억 원이 집행돼, 집행률은 93%를 기록했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1월부터 11월까지 누계로 37조 4천 억 원 흑자를 기록했다.
 
중앙정부 채무는 11월말 기준, 667조 3천억 원으로 10월에 비해 1조 1천억 원 증가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2분기 육계 1억 2천만 마리…복날 앞두고 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