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고혈압, 저소득·시골 거주가 더 많아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1/04 [09: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고소득층보다는 저소득층에서, 도시보다는 시골에서 당뇨병이나 고혈압, 비만 등 만성질환 발병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오늘(4일) 발간한 '제4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 2018년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30살 이상 당뇨병 유병률이 '소득 상층'에서는9.7%인 반면, '소득 하층'에서는 13.7%로 4%포인트 차이가 났다.
 
지역별로는 '동 지역'은 10.7%였지만, '읍면 지역'이 14.8%로, 도시보다는 시골 거주자의 유병률이 4.1%포인트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혈압 유병률도 '소득 상층'이 28.7%, '소득 하층'은 31.6%로 2.9%포인트 차이가 났다.
 
비만율은 여성의 경우 '소득 하층'이 '소득 상층'(20.5%)보다 11.1%포인트 더 높은 31.6%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도 '읍면지역'이 24%로 '동 지역'(25.1%)보다 9%포인트가량 높았다.
 
남성 흡연율도 도시보다는 시골에서 더 높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공산품 가격 상승에 2월 생산자 물가지수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