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단체협의화, 서울 생필품값 10개 중 6개꼴 올라
이경 기사입력  2019/01/03 [09: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달 서울 시내에서 판매된 생활필수품 10개 가운데 6개꼴로 가격이 한 달 전보다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달 13∼14일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대형 유통매장과 슈퍼마켓에서 생활필수품 및 가공식품 39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39개 품목 가운데 23개(59.0%)는 가격이 올랐고 14개(35.9%)는 내렸다. 2개(5.1%)는 가격 변동이 없었다.

 

스낵의 평균 가격은 지난해 11월 평균 1천7원에서 12월 1천66원으로 5.9%(59원) 올라 상승 폭이 가장 컸다.

 

농심은 지난해 11월 새우깡(90g) 출고가격을 6.3% 올리는 등 전체 23개 스낵류 브랜드 중 19개 브랜드의 출고가격을 평균 6.7% 인상했다.

 

농심의 출고가격 인상으로 소매점 판매 가격이 차례로 오르면서 전체 스낵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스낵에 이어 세탁세제(2.4%), 샴푸·두루마리 화장지(2.0%), 맛김(1.6%), 두부(1.3%), 시리얼(1.1%), 된장(1.0%) 순으로 많이 올랐다.

 

반면, 간장(1.7∼1.8ℓ) 평균 가격은 이 기간 1만2천27원에서 1만1천710원으로 2.6%(317원) 내려 가장 많이 하락했다.

 

이 밖에 기저귀(-1.5%), 아이스크림(-1.1%), 커피·오렌지 주스·참기름(-0.6%), 쌈장(-0.5%) 등이 하락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소주와 분유는 전달과 같은 수준의 가격을 보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공산품 가격 상승에 2월 생산자 물가지수가
많이 본 뉴스